사회일반

경찰 "양현석 출국금지 검토"

YG 성접대 의혹 수사대상 4명



경찰이 외국인 투자자에 대한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에 대해 출국금지를 검토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22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출국금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양 전 대표의 계좌추적 및 강제수사 전환에 대해서도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앞서 지난 17일 경찰은 양 전 대표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수사로 전환했다. 양 전 대표는 가수 싸이와 함께 지난 2014년 서울의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 일행을 접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자리에 유흥업소 여성 10여명이 참석했고 이후 성매매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일단 수사 대상은 (양 전 대표를 포함해) 4명”이라며 “수사로 전환한 만큼 일정에 따라 (소환 조사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