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청약

현대ENG, 6,000억 규모 괌 복합화력발전소 수주



현대엔지니어링이 미국령 괌에서 5억 3,400만 달러(약 6,300억원)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괌 데데도(Dededo)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하고 발주처로부터 낙찰통지서(LOA)를 수령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괌 앤토니오 B. 원 팻 국제공항에서 북서쪽으로 약 5km 떨어진 데데도 지역에 발전용량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공사 기간은 30개월이다. 미국 괌 전력청(GPA)이 발주해 지난해 6월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현대엔지니어링은 EPC 턴키 사업자로 참여했다. 공공과 민간부문이 해외건설 시장에 동반 진출한 성공적인 사업모델로 평가한다.

관련기사



괌은 현재 운용 중인 발전소 대다수가 1970년대 및 1990년대 완공한 디젤발전소로 수명 연한이 만료돼 대체 발전소 건설이 절실한 상황이다. 회사 관계자는 “괌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선진국 전력플랜트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