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마곡에 민자 R&D센터 건립 추진

서울시 마곡에 민자 R&D센터 건립 추진
R&D센터 공모 대상용지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가 마곡산업단지에 민간 자본을 활용한 벤처·창업기업 연구개발(R&D) 센터를 건립한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마곡산업단지 D18구역(마곡동 783번지 포함 총 8개 필지, 면적 2만1,765㎡)에 기업 입주·연구개발 공간을 건립할 민간사업자를 오는 10월 30일까지 공개모집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사업설명회는 다음 달 16일 개최한다. 마곡산단 내 건립 예정인 총 8개 R&D센터 중 민간자본으로 추진하는 첫 번째 사업이다.


대상부지는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마곡도시개발사업 조성원가 수준으로 분양을 한다. 서울시는 토지분양가격이 주변 시세보다 싸 개발 부담이 줄어드는 만큼 그동안 서울에서 공간을 확보하기 어려웠던 벤처·창업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종 선정된 민간사업자는 연면적의 20% 이상을 강소기업에 임대해야 한다. 나머지 기업 지원시설은 연면적의 20% 미만으로 민간사업자가 최소 10년간 운영하면 된다.

공모에 참여를 원하는 사업자는 부동산개발업을 등록한 사람으로 부동산임대·공급·신탁업을 업무로 하고 있어야 한다. 컨소시엄 형태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마곡 R&D센터 민간 사업자 공모를 통해 그동안 사옥을 보유하기 힘들었던 강소기업들의 입주문턱이 낮아질 것”이라며 “민간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활용해 최고 수준의 마곡R&D센터가 될 수 있도록 관심 있는 민간 사업자들의 활발한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