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LGD, 3조 추가투자...OLED 최강자 굳힌다

파주 공장에 10.5세대 증설

대형 패널시장 영향력 강화

2분기에도 3,690억 적자기록

실적부진 지속땐 지체될수도



LG디스플레이(034220)가 파주 10.5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라인에 대규모 추가 투자를 단행해 최근 대형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 업체들과의 경쟁에 맞선다. 다음 달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가는 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라인과 함께 파주 10.5세대 OLED 라인을 중심으로 액정표시장치(LCD)에서 OLED로의 사업 구조 전환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전 분기에 이어 2·4분기에도 3,687억원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실적 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점은 부담이다. LG디스플레이는 현재 투자재원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라 실적 부진이 계속될 경우 OLED 전환도 지체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는 파주 P10 공장 내 10.5세대 OLED 생산라인에 3조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15년 11월 P10 신규 공장 건설 및 일부 설비를 위해 1조8,400억원의 투자를 시작했다. 이어 2017년 7월 월 3만장 생산을 목표로 2조8,0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 10.5세대 생산라인에서는 65인치 이상 초대형 OLED를 중심으로 오는 2022년 상반기에 초기 투자한 월 3만장 규모의 양산을 시작한다. 또 이번에 추가로 투자한 월 1만5,000장의 확장 투자분은 2023년 상반기부터 양산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투자를 통해 OLED 중심으로 TV 사업구조 전환을 가속 화할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의 한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시장에서 OLED 제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며 OLED의 프리미엄 가치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새로운 시장에 대한 기회가 커짐에 따라 대형 OLED 생산 인프라를 보다 공격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3년 LG전자가 처음 출시한 OLED TV는 현재 중국의 스카이워스·하이센스, 일본의 소니·도시바·파나소닉 등 글로벌 15개 업체가 OLED TV를 출시하는 등 빠르게 시장이 커지고 있다. OLED TV 시장이 커지면서 2013년 20만대에 불과했던 대형 OLED 패널 판매량은 지난해 290만대를 돌파했으며 2025년에는 1,614만6,000대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OLED TV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LG디스플레이는 이번 투자를 통해 원가를 절감, 수익성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기존 8.5세대 공장에서는 65인치 대형 OLED 패널을 3장밖에 생산하지 못하지만 10.5세대에서는 8장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LG디스플레이는 “10.5세대의 코스트, 생산 효율 등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초대형 및 신시장, 신규 애플리케이션으로 확대를 주도하고 OLED 분야의 선두 지위를 견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증권사의 한 연구원도 “원가 절감 측면에서 가장 효과가 크며 갈수록 거세지고 있는 중국 업체들과의 경쟁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최근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은 대형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한국을 앞지르고 있다.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9인치 이상 대형 TFT 패널 출하량 기준 시장점유율은 중국이 34%로 한국(28%)을 앞질렀으며 올해는 격차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지난해 면적 기준 점유율은 한국이 37.1%, 중국이 31.6%를 기록했으나 올해는 중국이 40.6%로 한국(33.8%)을 앞지를 것으로 보인다.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물량 공세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는 BOE는 올해 두 번째 10.5세대 팹인 ‘B17’의 가동을 시작하고 차이나스타(CSOT)도 10.5세대 ‘T6’ 가동을 본격화한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이날 2·4분기에 영업손실 3,687억원으로 2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5조3,5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에 대해 “미중 무역분쟁 등 거시 환경에 대한 우려 확대로 유통사와 세트사들이 구매를 보수적으로 전환하며 패널 수요 위축이 예상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모바일 부문 사업역량 강화 및 미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의 일회성 비용이 반영돼 적자 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고병기 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