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양현석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 내사중…성접대 이어 도박까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외국인 투자자 성 접대 혐의를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의 내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8일 “양 전 대표가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전날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양 전 대표의 금융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는지 살피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첩보 내용은 내사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내사는 수사의 전 단계로, 이 과정에서 혐의점이 드러나면 수사로 전환되며 신분도 피내사자에서 피의자로 바뀐다.

한편 지난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한 바 있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의혹을 받고 있다.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