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 공개연애 ♥남연우 “애칭은 여보”

래퍼 치타가 남자친구인 남연우를 ‘여보’로 부른다고 말해 화제다.

11일 방송된 스카이드라마 ‘우리집에 왜왔니’에서는 반려동물 6마리와 엄마와 함께 살고 있는 치타의 보금자리가 공개 됐다. 치타는 “여기 ‘치타바’에서 사람들과 술을 마시는 것을 제일 좋아한다. 가장 편하고 돈도 적게 든다”고 말했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4’


‘치타 바’에서 러브 젠가 게임을 진행하던 중 치타는 공개 연애 중인 배우 겸 감독 남연우를 언급했다.


치타는 “남자친구를 부르는 애칭은 ‘여보’”라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 키스가 언제냐”는 질문에 “얼마 되지 않았다. 그런데 언제인지는 정확히 기억이 안 난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치타 남자친구 남연우는 배우 겸 감독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를 졸업, 2010년 영화 진심으로 말하다‘로 데뷔, 단편영화 ‘분장’등을 직접 연출 및 출연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