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산업  >  

日제품 수입 中企 절반 "日 수출규제 대비, 전혀 안돼"

■중기중앙회 조사
67% "제외되면 경영에 악영향"

  • 맹준호 기자
  • 2019-08-13 12:00:09


日제품 수입 中企 절반 '日 수출규제 대비, 전혀 안돼'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행에 대한 대비가 전혀 안 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일본 제품 수입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영향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를 한 결과 응답 기업의 52.0%가 별도의 대비가 전혀 안 돼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약간 준비돼 있다’는 응답은 20.7%, ‘부분적으로 준비돼 있다’는 응답은 17.7%로 나타났고 ‘대부분 준비돼 있다(8.6%)’거나 ‘모두 준비돼 있다(1.0%)’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기업들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별도의 준비 방안으로 ‘재고 확보(46.5%)’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15.3%)’ ‘국산화 진행 등 기타(6.9%)’ 순으로 답했다.


일본과의 무역 갈등으로 경영에 부정적 영향을 느낀다는 응답은 25.7%로 나타났다.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은 39.0%, ‘부정적 영향이 없다’는 35.3%로 조사됐다.

화이트리스트 제외 발효 시 경영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우려한 중소기업은 67.3%에 달했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 36.3%, ‘4개월~1년 이내’ 26.7%, ‘1년 이후’ 4.3%로 비교적 가까운 시일 안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했다.

일본과의 무역전쟁과 관련해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강화’가 44.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기업피해 최소화 및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21.0%)’ 순으로 조사됐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조사의 후속조치로 정부가 중점적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100대 품목을 포함한 전체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공동 기술개발 수요 파악에 들어간다. 이어 발굴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과 관련 대기업의 매칭을 추진하는 한편 구매 조건부 기술개발제도 활성화를 위한 정책 과제 발굴 및 건의에도 나설 예정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그동안 중소기업이 어렵게 기술을 개발하더라도 대기업이 구매하지 않아 많은 기술이 쓰이지 못하고 버려졌다”면서 “우수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이를 대기업에 매칭하는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