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도 도야마 등 日 3개 노선 운항 중단

오사카·요나고 2개 노선은 감편

삿포로·오키나와 등도 재조정 검토


에어서울이 주요 일본 노선 세 곳의 운항을 중단하고 두 곳은 감편한다. 또 삿포로 등 세 곳의 주요 노선도 추가 조정할 방침이다. 일본과의 외교·경제적 마찰로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확산하자 대형항공사와 다른 저비용항공사(LCC)에 이어 일본 노선 비중이 60%에 달하는 에어서울도 노선 구조조정을 택했다.



13일 에어서울은 일본 도야마와 구마모토, 우베 등 3개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도야마는 9월 16일부터, 구마모토와 우베는 10월 27일부터 노선 운항이 중단된다. 이와 함께 오사카는 9월 16일부터 주 14회 운항에서 9회, 요나고는 6회에서 3회로 감편된다.

에어서울은 일본 여행객 수요와 예약률 등 추이를 지켜본 후 삿포로(치토세)와 오키나와, 후쿠오카 등 주요 노선도 감편 및 운휴를 검토할 예정이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