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신의 일격...두달만에 승리 맛본 샤라포바



러시아의 마리야 샤라포바(97위)가 1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웨스턴 앤 서던오픈 단식 본선 1회전에서 미국의 앨리슨 리스크(37위)를 상대로 공을 쳐 넘기고 있다. 샤라포바가 2대0으로 이겨 지난 6월 마요르카 오픈 2회전 진출 이후 2개월 만에 승리를 맛봤다. /신시내티=AFP연합뉴스

관련기사



박민영 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