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도쿄올림픽 흥행 비상걸린 日

대장균 수치 국제기준의 두배
오픈워터 경기 수질악화에 취소

  • 손철 기자
  • 2019-08-18 17:38:18
  • 정치·사회
2020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상과제로 삼고 있는 일본에 비상이 걸렸다. 강이나 바다에서 열리는 ‘오픈워터’ 수영경기장의 오염이 심각해 시합이 취소됐기 때문이다.


교도통신은 지난 17일 패러트라이애슬론월드컵집행위원회가 이날 도쿄 오다이바 해변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오픈워터 수영을 경기장 수질 악화로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대회는 도쿄올림픽과 함께 열릴 패럴림픽의 예비대회였는데 주최 측은 수영 지역의 대장균 수치가 국제기준의 2배를 넘었다고 전했다. NHK는 연습에 나선 한 선수가 “물이 너무 탁해 손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고 걱정했다고 밝혔다.

트라이애슬론은 오픈워터 수영과 자전거·마라톤으로 구성돼 흔히 철인 3종 경기로 불린다. 패러트라이애슬론은 장애인 출전 경기로 수영이 취소되자 일본은 마라톤과 자전거 경기만 실시해 철인 경쟁에 적잖은 흠집을 냈다는 지적이다. 오다이바 해변은 도쿄패럴림픽뿐 아니라 하계 올림픽의 오픈워터 수영과 트라이애슬론 경기가 모두 열리는 곳으로 경기장 선정 당시부터 수질 우려가 있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도쿄 도심과 가까운 오다이바 해변은 15~16일 조사에서 수질이 괜찮았다가 이번에 크게 악화됐고, 이전에는 심한 악취 문제도 보고돼 일본이 1년 내 수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올림픽 경기를 안정적으로 치를 수 있을지가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