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홍준표 “윤석열 청문회처럼 헛발질 하지 마라”

"한국당 드루킹 이후 끌려만 다녀

黃, 레드카펫 대신 서민투쟁 해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지난 14일 경남 창녕군 창녕함안보 길곡 주차장에서 열린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에 참석해 특별 격려사하고 있다./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8일 다가오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처럼 헛발질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방송에 미리 나와 괜히 기대만 잔뜩 부풀려 놓고 블러핑(허세) 청문회로 귀결되는 어리석은 짓을 하지 말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홍 전 대표는 조 후보자 일가의 ‘웅동학원 채무 면탈 의혹’을 제기한 주광덕 한국당 의원을 향해 “오랜만에 보는 주 의원의 신선한 투혼”이라며 “주 의원처럼 준비하면 여론이 움직인다. 팩트로 공격하라”고 당부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 일가가 정부 출연기관인 기술보증기금(기보)에 갚아야 할 42억원 상당의 채무를 회피하고자 동생 부부를 ‘위장 이혼’ 시킨 뒤 재산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드루킹 특검 이후 야당의 원내 전략이 성공해 본 일 없이 끌려만 다니고 무기력했다“고 지적했다. 원외투쟁을 선언한 황교안 대표에 대해선 ”이번 장외투쟁은 동원하지 말고 레드카핏 깔지 말고 국민과 함께하는 서민투쟁을 하라“고 제언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