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종로 권농동·용산 소월로 등 12곳 ‘골목길 재생 본격화’

서울시 종로구 권농동, 용산구 소월로 등 골목길 12곳이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지’로 선정됐다. 이로써 지난해 선정한 곳까지 총 25개 지역에서 골목길 재생사업이 본격화한다.

서울시는 자치구를 대상으로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지 공모를 실시한 결과 종로구 권농동 일대 등 12개 골목길재생사업지가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선정된 사업지에는 향후 3년 간 골목길 재생 마중물 사업비로 총 10억 원이 지원된다.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은 일정 지역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등으로 정해 대규모로 재생하는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1㎞ 내외의 골목길을 대상으로 현장밀착형 소규모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특성이다.

관련기사



이번에 선정된 골목길재생 사업지는 △종로구 권농동 일대 △용산구 소월로 40·44길 △성동구 송정동 일대 △광진구 자양4동 뚝섬로30길 △중랑구 묵동 일대 △강북구 수유동 일대 △도봉구 창3동 일대 △마포구 망원1동 월드컵로19길 일대 △양천구 목4동 일대 △강서구 화곡8동 일대 △구로구 고척로3길~경인로15길 일대 △관악구 난곡로15길 일대 등이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지에는 3년에 걸쳐 총 10억 원이 각각 지원되며, 이중 2억 원은 골목길 재생 실행계획 수립 및 공동체 기반 마련을 위해 쓰인다. 나머지 8억 원으로는 골목길 주변 보행환경 개선 및 생활 인프라 확충, 골목을 중심으로 한 공동체 활성화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