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강남 ‘래대팰’ 전용 94㎡ 호가 30억까지...성북 장위 분양권도 품귀

['나무만 본' 정책...신축아파트 거품 불렀다]
개포 새 아파트 호가 두달 새 5억↑ …반포 3.3㎡당 1억
옥수·상도·길음뉴타운 등 강북지역도 가파르게 상승
"겹규제가 되레 도화선 역할...당분간 오름세 계속될 것"

강남 ‘래대팰’ 전용 94㎡ 호가 30억까지...성북 장위 분양권도 품귀
22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 상가에 있는 한 중개업소 벽면에 매매·전세 매물이 붙어 있다. /오승현기자

“매물은 쏙 들어가고 호가만 부풀어가고 있습니다.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디에치아너힐즈는 이제 전용 84㎡의 호가가 25억원에 올라섰습니다. 이 가격에도 막상 산다고 하면 팔려고 하지도 않아요. 분양가상한제에 해당하는 개포주공 1·4단지 소유주들도 주변 아파트 가격을 보고는 곧 따라가겠다면서 버틸 계획을 짜고 있습니다.” (개포동 G공인 대표)

서울 신축 아파트값 강세가 심상치 않다. 정부의 부동산 관련 정책이 겹겹이 더해지는데도 말이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은 시장의 우려대로 흘러가고 있다. 분양가를 낮춰 주변 집값을 끌어내리겠다는 정책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는 것이다. 상한제까지 현 정부가 내놓은 크고 작은 대책은 14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시중 유동자금이 풍부한 상황에서 공급 감소가 예상되자 새 아파트 실거래가 경신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분양가상한제가 도화선 역할을 하면서 정책의 의도와 다르게 당분간 매도자 우위 시장이 계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강남 ‘래대팰’ 전용 94㎡ 호가 30억까지...성북 장위 분양권도 품귀



◇ 반포는 호가 기준 ‘3.3㎡당 1억원’
= 현재 강남권을 중심으로 서울 전역에서 새 아파트 호가 상승 및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자사고 폐지로 학군 수요까지 몰린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 94㎡가 이달 중순 29억2,000만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입주 5년차인 이 단지는 지난해 9월 이전 최고가를 넘겨 호가를 형성하고 있다. 대치동 H공인 대표는 “현재 호가는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 94㎡ 기준으로 30억원까지 올랐다”면서 “자사고 폐지, 분양가상한제로 인해 시세가 더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개포동의 새 아파트도 전용 84㎡ 기준으로 두 달 새 호가가 5억원가량 뛰었다. 지난 6월 같은 면적에 20억원을 넘겼던 래미안블레스티지는 현재 호가가 25억원이다.


서초구 반포동은 호가 기준으로 이미 ‘3.3㎡당 1억원’에 다다랐다. 아크로리버파크 한강 조망권 전용 84㎡의 호가는 34억~35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9월 31억원을 기록한 후 지난달 30억원에 거래됐다는 소식이 전해진다.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84㎡도 호가가 30억원을 넘겼다. 반포동 R공인 대표는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84㎡ 로열층은 31억원에 매수 문의가 와도 집주인이 망설이다 안 판다고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준신축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잠실동 잠실리센츠 전용 84㎡는 이달 중순 18억7,000만원에 거래되며 지난해 9월(18억3,000만원)보다 올랐다.

강남 ‘래대팰’ 전용 94㎡ 호가 30억까지...성북 장위 분양권도 품귀



◇강북도 신축 호가부터 쑥쑥
=신축 강세는 강남 외 지역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입주 6년차인 마포구 상수동의 래미안밤섬리베뉴2 전용 84㎡는 이달 중순 13억5,000만원에 거래돼 지난달보다 1억원 이상 치솟았다. 성동구 옥수동 래미안옥수리버젠 전용 59㎡도 지난해 최고가(11억원)에서 오른 11억7,000만원에 이달 초 실거래됐다. 노량진 뉴타운 주변의 동작구 상도동 상도더샵은 전용 101㎡가 11억6,000만원에 최고가 거래됐다. 광진구 광장동 광장힐스테이트도 7월 13억8,000만원에서 무려 2억원이 훌쩍 뛴 15억8,000만원에 이달 손바뀜했다. 양천구 신정동 목동힐스테이트 전용 84㎡ 역시 연일 최고가를 거듭하다 이달 초에는 12억원에 거래 신고됐다. 모두 입주 5년 내지 10년 이내의 신축·신축급 아파트다.

길음뉴타운의 준신축 아파트와 장위뉴타운 분양권도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성북구 길음동 길음래미안8차 전용 84㎡는 3월 9억원에서 상승해 이달 중순 9억1,800만원으로 최고가에 거래됐다. 장위뉴타운 장위포레카운티 전용 84㎡는 지난달 8억2,800만원에 분양권이 거래된 후 호가가 8억5,000만원까지 올라선 분위기다. 장위동 W공인 대표는 “매물이 없어 난리”라며 “새 아파트 가격은 더 오를 것 같으니 매도인들은 매물을 거두기 바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신축 아파트 강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분양가상한제로 기존 주택 가격을 낮추는 데는 한계가 있다”면서 “공급 위축이 우려되기 때문에 신축 가격이 오르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라고 말했다. /이재명·권혁준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