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상가·토지

경기 안 좋은 데 상가권리금은 ↑… 서울 평균 5,472만원



경기 부진이 지속 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서울 상가의 평균 권리금이 5,000만원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상가 평균 권리금은 4,535만원이며 1㎡당 평균 권리금은 68만4,000원이다.

관련기사



세부적으로 보면 서울을 포함한 지방 6개 광역시에서 권리금이 가장 높은 지역은 5,472만원을 기록한 서울이다. 이어 ▲인천 4,161만원 ▲부산 4,054만원 ▲대전 4,048만원 ▲광주 4,023만원 ▲대구 3,570만원 ▲울산 2,351만원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5,513만원을 기록한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이었다.

상가정보연구소 관계자는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이 타 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권리금이 높은 이유는 시설 투입비가 높고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워라밸을 지향하는 소비층이 증가하면서 권리금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며 “내수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전반적인 권리금 하락세가 예상되지만 소비 트렌드에 따라 업종별 양극화도 공존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