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경기 안 좋은 데 상가권리금은 ↑… 서울 평균 5,472만원

경기 안 좋은 데 상가권리금은 ↑… 서울 평균 5,472만원

경기 부진이 지속 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서울 상가의 평균 권리금이 5,000만원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상가 평균 권리금은 4,535만원이며 1㎡당 평균 권리금은 68만4,000원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서울을 포함한 지방 6개 광역시에서 권리금이 가장 높은 지역은 5,472만원을 기록한 서울이다. 이어 ▲인천 4,161만원 ▲부산 4,054만원 ▲대전 4,048만원 ▲광주 4,023만원 ▲대구 3,570만원 ▲울산 2,351만원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5,513만원을 기록한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이었다.

상가정보연구소 관계자는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이 타 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권리금이 높은 이유는 시설 투입비가 높고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워라밸을 지향하는 소비층이 증가하면서 권리금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며 “내수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전반적인 권리금 하락세가 예상되지만 소비 트렌드에 따라 업종별 양극화도 공존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