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정책

올 상반기 부동산신탁사 순이익 2,633억…전년비 7.7% 감소

영업이익 증가에도 영업비용 급증으로 순이익 감소

올 상반기 부동산신탁회사의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감독원은 올 상반기 11개 부동산신탁회사의 전체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7% 감소한 2,63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다만 직전인 2018년 하반기와 비교해서는 409억원(18.4%) 늘었다.

11개사의 평균 당기순이익은 239억원이며, 11개사 모두 흑자를 기록했다.

영업수익 증가에도 영업비용이 더 크게 늘어난 것이 순이익 하락으로 이어졌다.

영업수익은 6,33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했다. 영업수익 중 신탁보수는 전체의 62.1%인 3,939억원었으며, 그 중 차입형 및 관리형토지신탁의 보수가 3,182억원으로 전체 신탁보수의 80.8%를 차지했다.


차입형토지신탁 수탁고는 8조3,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1,000억원(1.2%) 감소했으며, 신탁보수는 1,9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0억원(12.7%) 감소했다. 차입형토지신탁이란 부동산 개발사업 진행시 위탁자 조달자금 및 분양대금 등으로 사업비 충당이 부족할 경우 부동산신탁회사의 고유계정에서 자금을 투입하는 방식을 말한다.

관련기사



관리형토지신탁 수탁고는 59조3,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2조8,000억원(5.0%) 증가했으며, 신탁보수는 1,2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7억원(49.7%) 늘었다.

영업비용은 2,8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3억원(34.4%) 늘었다. 이는 임직원 수 확대에 따른 급여 증가로 판매비와 관리비가 전년 동기 대비 294억원(19.1%) 증가했다. 지난해 반기 말 1,831명이었던 전체 부동산신탁회사 임직원은 올해 반기말에는 2,022명으로 늘었다.

또 신탁계정대여금의 자산건전성 하락에 따라 대손상각비도 전년 동기 대비 323억원(99.4%) 확대됐다.

신탁사 11곳의 총자산은 5조3,216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6,110억원(13.0%) 늘었으며, 총부채는 2조 4,712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4,412억원(21.7%)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2조8,504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698억원(6.3%) 늘었고, 신탁계정대여금은 3조5,042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2,796억원(+8.7%) 증가했다.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평균 735%로 전년 말(856%) 대비 121%포인트 하락했다.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권부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미래를 열 기술. 의료기술과 IT기술을 꾸미는 말입니다.
의료기술과 IT기술이 있는 현장은 언제나 이를 좇는 혁신가들의 열기로 뜨겁습니다.
산업 현장을 채우는 미래 기술과 사람의 열기를 공유하는 곳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