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관망세로 돌아선 증시 다우 소폭상승

ECB 등 통화완화 기대

볼턴 경질에 유가 하락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유럽중앙은행(ECB) 같은 주요 중앙은행의 부양책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소폭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73.92포인트(0.28%) 오른 26,909.43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전날보다 0.96포인트(0.03%) 상승한 2,979.39에, 나스닥은 3.28포인트(0.04%) 하락한 8,084.16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12일 있을 ECB의 통화정책 결정과 다음 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을 주목했다.

관련기사



전문가들은 금리 인하 같은 통화완화 정책이 나올 것이라고 보면서도 그 폭은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당장 ECB가 예금금리를 0.1%포인트 낮출 것이라고 보고 있다. ECB가 금리를 0.2%포인트 내리고 양적완화(QE)까지 실시할 것이라는 앞서 전망에 비해서는 기대가 다소 낮아졌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25bp 금리 인하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고용지표는 상대적으로 나빴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7월 채용공고는 721만7,000명으로, 지난 6월의 724만8,000명보다 0.4% 줄었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8%(0.45달러) 내린 57.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35%(0.22달러) 하락한 62.37달러에 거래됐다. CNBC는 대이란 강경파인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경질된 것이 유가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국제금값은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1,500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8%(11.90달러) 내린 1,499.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