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복지부, 올해 두번째 금연광고 ‘금연의 가치’ 공개

11월 11일까지 전국 방영

금연의 긍정적 효과 나타내





보건복지부는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앞둔 11일부터 올해 두 번째 금연광고인 ‘금연의 가치’편을 공개했다.

‘깨우세요, 우리 안의 금연본능’이 주제인 올해 1차 금연광고는 금연본능을 깨우는 일상 속 상황을 전달했다.

이날 공개된 2차 금연광고는 ‘금연본능’을 깨워 얻게 되는 금연의 효과와 가치를 전달했다.


광고에는 금연을 시작하고 2일째, 7일째, 1개월째, 6개월째, 1년 후 등 흡연자가 경험하게 되는 신체적·심리적 긍정적 변화를 다양한 모습으로 연출했다.



실제 금연은 시작 직후부터 신체에 유익한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금연 8시간 후에는 혈액 속 산소량이 정상으로 올라가고 일산화탄소량도 정상으로 떨어지며, 2주가 되면 혈액순환과 폐 기능이 좋아지고, 1개월이 지나면 폐가 정상 기능을 되찾아 여러 가지 감염의 위험이 줄어드는 효과 등이 나타난다.

이번 금연광고는 지상파를 비롯해 라디오, 케이블·종합편성 채널, 온라인, 옥외 매체 등 다양한 매체에서 11월 11일까지 두 달간 전국에 방영될 예정이다.

박홍용 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