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檢, 조국 부인 '증거인멸' 정황에 소환 서둘러..딸·동생도 부를수도

■ 추석연휴 수사 어떻게

조국 배우자 사건 이달말이나 내달 초 첫 재판 가능성

검찰이 추석 연휴 나흘간 사모펀드와 표창장 허위발급 등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연루된 핵심 관계자들을 줄줄이 소환해 수사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특히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비롯해 딸 조씨와 조 장관의 친동생 등 가족을 잇따라 소환하는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국 수사팀은 이미 기소된 정 교수를 또 다른 혐의인 자본시장조사법 위반(사모펀드 투자자가 운용사 업무에 관여)으로 특정하고 추석 연휴에 출석하는 것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의 경우 수사해야 할 사안이 많은데다 증거인멸 정황이 포착된 만큼 연휴와 상관없이 조속히 소환에 응해야 한다는 것이 검찰의 입장이다. 고검장 출신의 한 변호사는 “조 장관에 대한 예우 때문에 정 교수 측이 소환을 차일피일 미뤄도 서두르지 않았지만 증거인멸 시도 정황이 포착되면서 추석 연휴 출석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검찰이 연휴와 상관없이 수사에 속도를 내는 것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후문이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 대검 간부들과의 아침회의에서 “추석 기간에도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며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 의지를 재확인했다.

한편 조 장관 청문회 날 전격 기소된 정 교수의 사건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에서 맡아 심리한다. 통상적인 사건의 진행절차에 비춰 보면 정 교수 사건은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에 첫 재판 절차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이현호 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