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부산신보 이사장 갑질 조사 착수…이사장 사표 제출

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간부들이 참여한 단체 채팅방에서 폭언을 퍼부어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가 갑질 관련 조사에 착수한다.

부산시는 이병태 부산신보 이사장의 갑질 행위에 대해 조사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이 이사장은 지난달 간부직원들이 참여하는 채팅방에서 “무슨 X지랄을 떠는 거야” “누가 이 공기업을 이런 X같이 만들었습니까” 등의 폭언을 다음 날 새벽까지 6시간가량 내뱉었다.


이 이사장은 당시 “술에 취해 쌓인 스트레스가 폭발했다”며 해당 간부들이 모인 자리에서 자신의 폭언과 관련해 사과했다.

관련기사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에 대한 보고를 받고 류제성 부산시 감사위원장에게 해당사항에 대해 엄정하게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 류 감사위원장은 “정확한 경위 등 사실 관계를 조사한 뒤 조사 결과에 따라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해당 행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날 부산시에 사표를 제출했다. 이 이사장은 30년간 시중은행에서 근무하다가 지난해 10월 부산신보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조원진 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