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일본 여행 계획했던 70% '여행 취소 혹은 여행지 변경'

붐비는 인천공항. /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이후 일본 여행을 계획했던 약 70%의 국민이 일본 여행을 취소하거나 여행지를 변경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11일 공개한 ‘일본 수출규제 이후 일본 여행에 관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일본 여행 계획이 있던 국민의 69.3%가 일본여행을 취소하거나 국내여행 또는 동남아 등 해외로 여행지를 변경했다. 응답자 93.2%가 일본 여행 취소 사유로 ‘최근 한일관계 악화’를 들었다. 일본 수출규제 조치 이후 일본 여행 의향과 호감도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일본 여행 의향은 수출규제 전 60.4%에서 수출규제 후 11.5%로 줄었으며, 일본에 대한 호감도도 28.7%에서 7.6%로 폭락했다. 다만 일본과의 관계가 회복되면 일본 여행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36.1%를 기록했다.



일본 여행을 취소 또는 변경한 응답자 중 국내 여행지를 선택한 사람의 비율은 43.8%였다. 일본을 대체한 국내 여행지는 제주(31.5%), 강원(20.4%), 부산(16.7%) 순이었다. 여행지를 해외로 변경한 응답자는 39.2%였으며, 동남아·중국 여행지가 많았다. 베트남(29.0%)이 가장 많았고 대만(17.9%), 홍콩(17.2%)이 뒤를 이었다.

추석 연휴 기간 중 여행을 계획한 응답자 74.6%가 국내 여행을 갈 것으로 조사됐다. 선호하는 국내 여행지로는 강원(21.0%), 제주(17.4%), 부산(14.4%)을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8월 23일부터 9월 2일까지 1,32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일본여행 계획이 있는 응답자는 534명이었다. 문화관광연구원 관계자는 “국민들이 평소 일본을 여행 목적지로 고려하는 주된 요인이 접근성, 매력성, 가격 경쟁력, 다양한 관광콘텐츠인 점을 고려해 국내 관광의 매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