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기지개에…8월 가계대출 7.4조 껑충

대출액 증가폭 10개월만에 최대

주담대는 한달새 1조원 늘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이 7조원대를 회복하며 연초 이후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은 물론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까지 일제히 늘며 증가 폭을 키웠다.

11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 등이 발표한 ‘8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7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10월(7조8,000억원)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 도입 등 주담대 규제 강화로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 1월 1조1,000억원까지 쪼그라들었으나 시중 금리 하락으로 이자 부담이 줄면서 점차 예년 수준의 증가 속도를 회복했다. 지난달 주담대 증가 규모는 4조7,000억원으로 전월(3조7,000억원) 보다 1조원 증가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가 증가한데다 주담대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로 전세자금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도 한 달 간 2조7,000억원 늘어 역시 전월(2조2,000억원)보다 증가폭을 키웠다.

관련기사



한은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하가 가계대출 증가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며 “기본적으로는 주택거래에 따른 대출 수요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은행권 기업대출도 전월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지난달 은행권 기업대출 증가 규모는 3조5,000억원으로 전월(1조5,000억원)보다 2조원 늘었다. 대기업 대출 잔액이 2조원 가까이 줄어든 가운데서도 중소기업 대출이 5조4,000억원 늘며 전체 대출 잔액도 증가했다.

한편 지난달 은행 수신 잔액은 1,709조원으로 한 달 사이 24조8,000억원 늘었다. 기업의 법인세 납부를 앞두고 수시입출금식예금이 14조원 늘었고, 지방정부로의 자금 유입 등으로 정기예금도 11조원 증가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서은영 기자
supia92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