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트럼프 “볼턴, 北에 리비아모델 언급은 잘못”

재앙으로 치부

“심한 차질 생겨”

북미회담 진전 주목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큰 잘못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볼턴)가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했을 때 일종의 매우 큰 잘못을 한 것”이라며 “그것은 좋은 언급이 아니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카다피에게 일어난 일을 보라”며 재차 “그것은 좋은 언급이 아니었다”라고 강조한 뒤 “그것은 우리가 차질을 빚게 했다”고 말했다. 볼턴 전 보좌관에 대해 “나보다 불필요하게 더 터프하다”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볼턴 전 보좌관이 북한의 비핵화 방안으로 제시한 리비아 모델은 ‘선 핵포기-후 보상’을 말한다. 리비아는 2003년 3월 당시 지도자였던 무아마르 카다피가 모든 대량살상무기의 포기 의사를 밝히고 비핵화를 이행했지만 2011년 반정부 시위로 권좌에서 물러난 뒤 은신 도중 사살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이 극도로 경계해온 리비아 모델을 부정한 것이어서 향후 비핵화 협상에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