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허리케인이 할퀸 바하마, 2,500명 생사 확인 안돼

지난 10일 경찰이 허리케인 도리안이 강타한 바하마에서 사망자를 수색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허리케인 도리안이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를 강타하고 떠난 지 일주일이 넘었지만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은 실종자가 2,5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1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하마 국가재난관리청(NEMA)은 이날까지 정부에 실종 신고된 이들이 2,500명이라고 밝혔다.


칼 스미스 NEMA 대변인은 다만 실종자 명단에 올라있는 이들 중 일부는 대피소에 머물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며, 향후 대피소 명단과 대조하면 실종자 수가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최고 시속 297㎞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한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이달 초 바하마 아바코와 그레이트아바코, 그랜드바하마섬을 휩쓴 이후 바하마에선 최소 50명이 사망했다.

그랜드바하마 지역엔 대부분 전기가 복구됐으며, 아바코섬의 민간 항공기 비행도 11일부터 제한적이나마 재개됐다고 바하마 당국은 전했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