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광주서 아파트 화재로 50대 부부 숨져

20대 딸 이웃이 구조…아들과 친구 5층서 탈출

대피하던 주민 10명 연기 흡입해 병원 치료

12일 오전 4시 21분께 광주 광산구 송정동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진 사고 현장을 119소방대가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졌다. 20대 딸은 이웃에 구조됐고 아들과 친구는 5층서 뛰어내려 탈출했다. 주민 10명은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12일 오전 4시 21분께 광주 광산구 한 아파트 5층 A씨(53·남) 집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난 집안에는 A씨 부부와 20대 딸과 아들, 아들의 친구 등 모두 5명이 머물고 있었다.

불이 나자 아들과 친구는 5층 창문에서 뛰어내려 탈출했다. 딸은 보일러실 창틀에 매달려있다가 이웃의 도움을 받아 구조됐다.

A씨는 딸이 구조된 뒤 추락해 숨졌다. 부인 B(50)씨는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자녀와 친구 등 3명은 다리 화상을 입거나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관련기사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약 20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새벽 시간대 불이 나 주민 수십명이 대피했는데 건물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 23명이 꼭대기 층에 모여있다가 구조됐다.

넘어져서 타박상을 입거나 연기를 들이마신 주민 10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나무를 베는데 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도끼를 가는데 45분을 쓰겠다"고 링컨이 말했습니다.
열심히 도끼를 가는 마음으로 날카로운 기사를 쓸 수 있는 내공을 쌓아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