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 사극 첫 주연...조선 최고의 '중매쟁이' 변신

배우 김민재가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을 통해 인생 캐릭터를 예고했다.

/사진=JTBC_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는 16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에서 ‘마훈’ 역을 맡아 가을 안방극장을 찾는다.

그간 김민재는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도깨비’, ‘최고의 한방’, ‘위대한 유혹자’와 영화 ‘레슬러’, ‘명당’ 등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찰떡처럼 소화한 만큼 이번에는 또 어떤 변신으로 시청자들과 만날지 기대감을 높인다.

‘꽃파당’은 꽃매파(중매쟁이) 4인방과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이다.


김민재가 연기하는 마훈은 성혼률 99%를 자랑하는 꽃파당의 리더이자 에이스로, 수려한 외모와 함께 사람 속을 꿰뚫어 보는 날카로운 관찰력을 지닌 캐릭터다.



차가워 보이는 겉모습과는 달리 실제로는 여린 내면의 소유자로 김민재가 그려낼 마훈은 어떨지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김민재는 ‘도깨비’ 속 왕여 역으로 출연해 사극과 잘 어울리는 중저음의 목소리로 진정성 있는 연기를 펼친 데 이어 이번 ‘꽃파당’을 통해 사극 작품 첫 주연으로 나서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뽐낼 전망이다.

이처럼 김민재는 왕부터 아이돌 연습생, 레슬러까지 출연하는 작품마다 늘 다음 행보를 기대케 하는 연기 변신으로 호평받은 만큼 ‘꽃파당’으로 보여줄 새 인생 캐릭터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김민재가 출연하는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최재경 기자
cjk01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