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나경원, 오늘 ‘조국 퇴진’ 광화문 집회 나서

제2차 文 하야 범국민투쟁대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금일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고 ‘반(反)조국·반 문재인’ 투쟁에 나선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9일 정오 서울 광화문광장 등지에서 보수단체들이 주도하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 2차 투쟁대회’에 참석한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한글날인 오늘 오후 12시부터 광화문에서 애국시민과 함께합니다”라며 “세종대왕 동상을 보면서 우리 모두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갑시다”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같은 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일반 시민 자격으로 집회에 참석해 별도의 공개 발언 등은 준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집회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총괄대표, 이재오 전 의원이 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도로 열린다.


지난 3일 오후 서울 시청 방향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정당 관계자, 범보수단체 회원, 기독교 단체 회원 등이 각각 개최한 여러 건의 집회로 가득 차 있다. /연합뉴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