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발생농가 주변 에워싼 완충지 조성...돼지열병 남하 막는다

고양·포천 등 경기 북부
모든 차량 농가 출입 금지
“저지선으로 확산 원천 봉쇄”

  • 조양준 기자
  • 2019-10-09 17:27:52
발생농가 주변 에워싼 완충지 조성...돼지열병 남하 막는다

정부가 경기 북부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지들을 띠처럼 둘러싸 완충지대를 설정하기로 했다. 최근 추가 확진 사례는 없지만 미리 저지선을 만들어 돼지열병 남하를 원천 봉쇄하겠다는 것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고양·포천·양주·동두천·철원과 연천군 발생 농가 반경 10㎞ 방역대 밖을 완충 지역으로 정한다고 9일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완충 지역은 수평 전파의 주요 요인인 차량 이동을 철저히 통제하고, 지역 내 모든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검사와 농장 단위 방역 강화조치를 시행하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완충 지역의 사료 차량은 발생 지역이나 경기 남부권역으로 이동할 수 없다. 완충 지역 내에서만 이동하는 사료 차량이 농가에 사료를 직접 배송해야 한다. 방역 당국은 완충 지역과 발생 지역, 완충 지역과 경기 남부권역을 연결하는 주요 도로에 통제초소를 세워 축산차량 이동을 통제하기로 했다. 축산차량뿐 아니라 승용차를 제외한 자재차량 등 모든 차량의 농가 출입이 통제된다. 또 여러 농장을 방문하는 차량은 매번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한 후 소독 필증을 받아야 한다. 완충 지역 경계선 주변의 도로와 하천은 집중적으로 소독해 남쪽으로의 전파 가능성을 막는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조기에 발견하고자 지역 내 모든 양돈 농장에 대해서 잠복기를 고려해 3주간 매주 정밀검사를 벌이기로 했다. 도축장과 사료공장 등에 대해서는 월 1회씩 환경검사를 해 분변·잔존물 등에 바이러스가 있는지 들여다보는 것이다. 이를 위해 농림축산검역본부 특별방역단을 활용해 완충 지역 방역상황을 상시 점검한다./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