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공정위, 대리점에 판촉비 떠넘긴 한샘 철퇴

공정위, 11억대 과징금 부과
한샘 "매장특성 고려안돼" 소송키로

  • 한재영 기자
  • 2019-10-13 17:50:01
  • 정책·세금
공정거래위원회는 13일 가구업체 한샘이 대리점들과 사전 협의 없이 판촉 행사를 하고 비용을 대리점주들에게 일방적으로 부담하게 한 행위를 적발하고 시정명령과 과징금 11억5,600만원을 부과했다.


한샘은 2015년 1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부엌 및 욕실 전시매장 판촉행사를 하면서 대리점들과 판촉 시행 여부와 시기, 규모 및 방법 등을 사전에 협의하지 않고도 관련 비용을 일방적으로 부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리점들은 어떤 판촉행사가 어떤 규모로 시행되는 지 알지도 못한 채 비용을 지불 할 수밖에 없었다고 공정위는 지적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한샘이 대리점들에 이익 제공을 강요해 공정거래법과 대리점법을 동시에 위반했다” 며 “판촉 행사시 본사와 대리점 간 사전협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샘은 하지만 신개념 매장인 ‘상생형 표준 매장’의 특성이 충분히 고려되지 않은 조치라고 반발하며 행정소송을 제기해 대응하기로 했다. /세종=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