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15세 美 고프, WTA 단식 우승

코리 고프가 어퍼 오스트리아 레이디스 결승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린츠=AFP연합뉴스


15세인 코리 고프(110위·미국)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어퍼 오스트리아 레이디스(총상금 25만달러)에서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고프는 1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열린 대회 단식 결승에서 2017년 프랑스 오픈 우승자인 옐레나 오스타펜코(72위·라트비아)를 2대1(6대3 1대6 6대2)로 제압했다.

관련기사



2004년생(15세7개월)인 고프는 자신이 태어난 해에 타슈켄트 오픈에서 15세6개월 나이로 정상에 오른 니콜 바이디소바(체코) 이후 15년 만에 최연소 WTA 투어 대회 단식 챔피언이 됐다. WTA 투어 단식 최연소 우승 기록은 1977년 미국 포틀랜드 대회의 트레이시 오스틴(미국)이 세운 14세1개월이다.

각각 농구와 육상 선수 출신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고프는 2009년 호주 오픈에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우승하는 모습을 보며 테니스 선수의 꿈을 키워 주니어 세계랭킹 1위까지 올랐다. 올해 성인 무대에 뛰어든 그는 윔블던 1회전에서 비너스 윌리엄스(미국)를 물리친 끝에 16강까지 오르는 이변을 일으킨 바 있다. 이번 우승으로 세계 71위로 뛰어오르며 상금 3만4,677유로(약 4,500만원)를 거머쥔 그는 “핼러윈 의상을 원 없이 사보겠다”고 말했다.
박민영 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