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조국 사퇴]김오수·봉욱 등 '檢 출신'에 무게

차기 법무장관은 누가
김인회 교수·한인섭 원장도 물망

  • 이현호 기자
  • 2019-10-14 16:42:21
  • 사회일반
[조국 사퇴]김오수·봉욱 등 '檢 출신'에 무게
김오수 법무부 차관

[조국 사퇴]김오수·봉욱 등 '檢 출신'에 무게
봉욱 전 대검 차장

조국 법무부 장관의 전격적인 사퇴로 후임자가 누가 될지에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족 의혹으로 사퇴했지만 현 정부의 최고 실세인 조 장관이 마치지 못한 문재인 정부의 핵심공약인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의 검찰개혁을 마무리해야 하는 중대한 과제를 책임져야 해 중량감 있는 인물이 바통을 이어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취임 35일 만에 장관직에서 물러난 조 장관의 사례를 감안하면 청와대가 검찰 조직을 제대로 장악할 검찰 출신을 차기 수장으로 낙점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에 무게중심이 옮겨지고 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김오수 차관을 유력후보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 인사에서 법무부 차관으로 연임될 만큼 현 정부의 국정철학을 누구보다 잘 이해해 청와대로서는 가장 믿을 만한 후임자라는 평가다. 김 차관은 친화력이 좋고 지휘·통솔력도 뛰어나다. 봉욱 전 대검 차장도 경쟁력 있는 후보로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정책 기획뿐 아니라 특별수사 능력을 겸비해 검찰 내 신망이 두텁다. 장관 공석에 따른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고 서둘러 조직을 안정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높은 평가를 받는다. 김 차관과 봉 전 차장은 윤석열 검찰총장보다 각각 3기수, 4기수 선배라는 점에서 대검과의 원활한 협력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학계에서는 김인회 인하대 교수와 참여연대 공동대표인 하태훈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후보군에 포함될 수 있다. 김 교수는 참여정부 때 사회조정1비서관·시민사회비서관을 지내며 문재인 대통령과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다. 이번 조국 일가 의혹으로 수사선상에 오른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도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조 장관의 은사이자 현 정부 출범에 일조할 정도로 관계가 친밀해 정치권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조 장관을 대체할 인물로 검토에 들어갔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유력후보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