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현대차그룹, 태풍 피해복구 성금 10억원 기탁



현대차그룹이 태풍 ‘미탁’ 피해복구 성금 1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또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고 7톤 트럭을 개조해 하루 평균 1,000㎏의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는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2대도 투입했다.

관련기사



한편 현대·기아차는 올해 말까지 태풍 미탁으로 수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 해당 차량은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현대), 오토큐(기아)로 입고 시 수리비용을 최대 50% 할인까지 받을 수 있다. 현대차는 수리를 위해 수해 차량을 입고해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할 계획이고 기아차는 차량을 재구매할 경우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