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안녕 설리, 그리고 진리…팬들 "악플·악의적 기사, 제발 그만둬"

설리 팬들 SNS 등에 각종 악플, 악의적 기사 캡처해 공개
"이제 정말 악플 사라져야" 온라인상 자성 목소리도
온라인 댓글 실명제 등 강력 조치 요구까지

  • 최상진 기자
  • 2019-10-15 08:47:18
  • TV·방송
안녕 설리, 그리고 진리…팬들 '악플·악의적 기사, 제발 그만둬'
가수 겸 배우 설리 /사진=서울경제스타 DB

배우와 아이돌그룹 f(x)를 통해 가수로 활동했던 설리(본명 최진리·25)가 14일 세상을 떠났다.

평소 악성 루머와 성적 조롱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공공연하게 밝혀온 설리는 최근까지도 활발한 방송활동은 물론 SNS를 통해 팬들과 자주 소통했기에 팬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다.

팬들은 설리를 향한 악성 댓글이 도를 넘었다며 악플과 조롱, 악의적 기사 등을 캡처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뜨리며 항의하고 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경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경 마지막 통화한 뒤 연락이 되지 않아 집을 방문했던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별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장에서 유서는 아니지만 심경을 담은 설리의 자필 메모도 발견됐다. 경찰은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설리가 자택에서 혼자 살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재까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이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안녕 설리, 그리고 진리…팬들 '악플·악의적 기사, 제발 그만둬'
가수 겸 배우 설리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년 전 샤이니 멤버 종현에 이어 2년 만에 또다시 소속 아티스트를 떠나보냈다. 소속사 측은 애도를 표하며 향후 장례 절차는 모두 비공개로 하겠다고 밝혔다.


SM은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 유가족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한다”며 “이에 빈소, 발인 등 모든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하고자 한다.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이 원치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나 일부 매체가 빈소를 공개하고, 사건 현장의 직접적인 사진을 공개하면서 비판에 휩싸이기도 했다.

팬들은 설리가 스스로 세상을 떠났다면 악성 댓글로 인한 스트레스가 가장 큰 이유라고 지적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리얼리티 프로 ‘진리상점’에서 설리는 f(x) 탈퇴 과정에서 대인기피증과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올해 들어 싱글앨범을 발표하고 절친인 아이유 주연의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특별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그러나 MC를 맡은 JTBC2 ‘악플의 밤’에서 자신을 향한 악플에 “눈물이 나면 그냥 울자고 생각했다”는 등 담담해보이지만 고통이 내재된 표현으로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SNS에서도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원한 설리는 극과 극으로 나뉠 뿐인 페미니즘을 논하며 “브래지어는 건강에도 좋지 않고 액세서리일 뿐”이라며 ‘여성의 노브라 권리’를 주장해 수많은 악플을 받기도 했다. 그는 이후 자신의 SNS에 가끔씩 브래지어를 입지 않은 사진을 올리며 자신의 말을 증명해보였고, 그때마다 악플이 따라붙었다.

한편 1994년생인 설리는 2005년 드라마 ‘서동요’로 데뷔해 2009년 S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프엑스(f(x))로 아이돌 가수 생활을 시작, ‘누 에삐오’(NU ABO), ‘핫 서머’(Hot Summer) 등을 통해 사랑받았다.

이후 SBS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와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패션왕’·‘리얼’에 출연하며 배우로 입지를 다졌고, ‘진리상점’과 ‘악플의 밤’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활발히 활동해왔다.

안녕 설리, 그리고 진리…팬들 '악플·악의적 기사, 제발 그만둬'
가수 겸 배우 설리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관련 기사]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