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82년생 김지영' 원작자 조남주 작가가 전한 영화에 대한 이야기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정유미와 공유가 호흡을 맞춘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원작자 조남주가 전한 영화에 대한 이야기로 기대를 모은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주)봄바람영화사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원작 소설을 집필한 조남주 작가가 직접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2016년 출간 이래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베스트셀러 ‘82년생 김지영’의 조남주 작가는 평범한 30대 ‘김지영’의 일상을 사실적이고 공감대 높은 스토리로 그려내 호평받은 바 있다. 개봉에 앞서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관람한 조남주 작가는 “딸이자 학생, 동료이자 엄마로 어떻게 살아왔는지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제가 종이 위에 썼던 이야기들이 현실로 올라오는 감동적인 느낌을 받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특히, “소설 속에 등장하지 않는 소품이나 장면들이 영화로 그려질 때 마음에 와닿았고, 인상 깊었다.”라고 원작에 드라마와 스토리를 더해 새롭게 완성된 영화에 대해 전해 눈길을 모은다. 또한, ‘지영’으로 분한 정유미에 대해 “베스트 캐스팅이라고 생각했다.

우리 엄마, 언니, 친구들의 모습이 계속 보이는 생생한 감정이 느껴졌고, ‘이 역할에 정말 잘 어울리는 얼굴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여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정유미의 연기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남편 ‘대현’ 역 공유에 대해 “얼굴과 표정이 현실적으로 다가왔고, 이전과 다른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김지영’의 가족으로 등장하는 배우들에 대해서는 “같이 밥을 먹고 이야기하는 그런 모습들이 우리 집 이야기같이 느껴져 ‘진짜 가족 같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해 캐릭터에 생생한 숨결을 불어넣은 배우들의 연기에 대한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소설보다 한 걸음 더 나아간 영화라 생각한다. ‘김지영’ 씨에 대한 위로이자 저에게도 격려와 위로를 주었다. 관객들에게도 그런 영화가 되었으면 한다.”라는 조남주 작가의 말처럼 깊은 여운을 선사할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23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