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이철희 "한심한 정치, 부끄럽다" 총선 불출마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사는 정치

모질고 매정...공동체에도 해악

한번 더 한다고 바꿀 자신 없어"

일각선 '인적쇄신 신호탄' 촉각

이철희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의원 생활을 하면서 많이 지쳤고 정치의 한심한 꼴 때문에 많이 부끄럽다”며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조국 얘기로 하루를 시작하고 조국 얘기로 하루를 마감하는 국면이 67일 만에 끝났다. 그동안 우리 정치, 지독하게 모질고 매정했다”며 “야당만을 탓할 생각은 없다. 정치인 모두,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다. 당연히 내 책임도 있다. 부끄럽고 창피하다”고 밝혔다. 이어 “단언컨대 이런 정치는 공동체의 해악”이라며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사는 정치는 결국 여야, 국민까지 모두를 패자로 만들 뿐”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해찬 대표를 제외하고 민주당 현역 의원 가운데 총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인사는 이 의원이 처음이다. 그는 “우리의 민주주의는 정치의 상호 부정, 검찰의 제도적 방종으로 망가지고 있다”면서 “정치가 해답을 주기는커녕 문제가 돼버렸다”고 지적했다.

소회도 밝혔다. 이 의원은 “의원으로 지내면서 어느새 나도 무기력에 길들여지고 절망에 익숙해졌다. 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며 “더 젊고 새로운 사람이 새롭게 나서서 하는 게 옳은 길이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한길 전 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한 이 의원은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당초 내년 총선에서 지역구 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서울 동작을 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서울 구로을 등이 전략공천 지역구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실제 이 의원 자신도 상당 기간 출마와 불출마, 출마 시 지역구를 놓고 고민을 거듭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이 의원의 불출마가 내년 총선을 6개월 앞두고 인적쇄신의 신호탄이 될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임지훈 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임지훈 기자 jhlim@sedaily.com
흩어져 있는 펙트를 모아 그 의미를 전해드리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