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지난주 文대통령 찾은 李총리...'조국 사퇴' 막후역할 했나

■'사퇴'까지 당정청 물밑 움직임

李, 8일 오후 예정없던 靑 방문

曺장관 거취 문제 등 논의한듯

靑 민정도 각계에서 의견 수렴

주말 文·曺·민정수석 회동설도

李 사퇴설엔 총리실 "사실 아냐"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8일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가 청와대로 향했다. 당일 오전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한 후 불과 몇 시간 만에 다시 청와대를 찾은 것이다. 이 총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일왕 즉위식 방문 및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를 폭넓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당일 오후 이 총리의 청와대 방문이 갑작스럽게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총리가 청와대 회의에 참석하느라 예정된 저녁 일정에도 늦게 도착했다”고 밝혔다.

15일 정부 및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조 전 장관 사퇴를 앞두고 이달 초부터 청와대 내부는 물밑에서 바삐 움직였다. 다만 조 전 장관 거취와 관련한 논의는 청와대 안에서도 핵심참모들만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청와대 민정수석실도 사회 원로를 비롯해 각계의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이 하는 일이 원래 여론을 수렴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조 전 장관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민정수석실의 여론 수렴 과정을 통해 문 대통령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은 이 총리와의 회동 및 여론 수렴 과정 등을 거쳐 조 전 장관 사퇴를 최종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청와대 참모들을 불러 광화문 집회 상황을 비롯해 조 전 장관에 대한 반대 의견도 폭넓게 청취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특히 광화문 집회를 단순히 보수 진영의 공세로 보는 시각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않았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는 “많은 국민께서 의견을 표현하셨고 온 사회가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 만큼 이제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여권 내부에서는 당시 문 대통령이 발언한 ‘절차에 따른 해결’에 조 전 장관 거취에 대한 고민이 녹아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여권의 한 고위관계자는 “조 전 장관이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전달했고 그것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인 것이니 당시 문 대통령이 말한 절차상의 문제는 해결된 것 아닌가”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 사퇴는 여권 내부에서도 극소수에게만 공유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또 다른 고위관계자는 “조 장관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얘기는 여권 내에서 지난주부터 본격화하기 시작했다”며 “15일 예정됐던 법무부 국정감사가 사퇴 시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일부 언론에서 ‘청와대가 조 전 법무부 장관에게 사퇴 날짜를 3개 주고 택일을 요구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이 사퇴 전날 고위 당정청 협의회 뒤 청와대에 들어와 문 대통령을 만났다는 보도도 있었지만 이 역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여권에서는 지난주 말 문 대통령과 조 전 장관, 김조원 민정수석이 만나 거취 문제를 논의했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

여권에서는 지난주 청와대를 찾은 이 총리가 문 대통령을 설득하는 막후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 총리는 청와대를 찾기 직전인 7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정대철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 등 정치권 원로들과 조 전 장관 거취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문화일보는 이 총리가 오는 22~24일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한 방일 후 총리직에서 물러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으나 총리실은 “사실과 다르다”고 즉각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 총리의 거취는 전혀 논의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윤홍우·정영현·하정연기자 seoulbird@sedaily.com
윤홍우 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