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대출자 3명 중 1명, 2년간 한 푼 안 써도 빚 못 갚는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부채 비율 200% 이상 비중 지난해 33.1%

300% 초과하는 비중도 증가…대출자 5명 중 1명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 상담 창구 모습./연합뉴스


대출을 받은 이들 중 30% 이상이 대출 액수가 한 해 처분가능소득의 2배를 넘어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과 한국은행 등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처분가능소득 대비 금융부채 비율이 200% 이상인 사람의 비율은 33.1%였다. 처분가능소득이란 소비에 사용할 수 있는 소득으로 개인 소득에서 세금, 사회보장분담금, 이자 비용 등 비소비성 지출을 뺀 것을 말한다. 다시 말해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은 세 명 중 한 명은 2년 동안 한 푼도 소비하지 않고 소득을 모아도 빚을 전부 갚을 수 없다는 의미다.

관련기사



처분가능소득 대비 금융부채 비율 200% 이상 대출자의 비중은 매년 증가 추세다. 2014년 28.0%였다가 2015년(30.1%)에 처음으로 30%를 넘어섰고, 2016년 31.4%, 2017년 31.7%, 2018년 33.1%로 커졌다. 해당 비율이 300%를 초과하는 이들의 비중도 늘어나고 있다. 2014년 17.6%에서 지난해 21.1%까지 늘어, 대출자 다섯 명 중 한 명꼴이다.

반면 처분가능소득 대비 금융부채 비율의 50% 이하로 한 해 처분가능소득의 절반을 모으면 빚을 다 갚을 수 있는 이의 비중은 2014년 전체 대출자의 35.2%였다가 작년 30.1%까지 떨어졌다. 전체 가계대출 금액도 2014년 1,085조원에서 올해 2분기 기준 1,556조원으로 43.4%나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두관 의원은 “과거 정부의 ‘빚내서 집 사라’는 부동산 정책으로 가계 부채가 급증해 고액 대출자가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부터 부동산 대출 규제로 가계 부채 증가는 둔화하고 있지만 기존 대출자의 원리금 상환 등으로 소비 위축을 불러올 수 있는 만큼 취약차주와 금융부채 비율이 높은 가구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신현주 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신현주 기자 apple2609@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