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책

이동걸 “아시아나 분리매각 어렵다”

국회 종합감사 답변

"혹시 우선협상대상자-매각주체 검토할 순 있지만 매각 과정 중 방침 변경 힘들어"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의 모습. /사진제공=KDB산업은행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분리매각에 대해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이 회장은 21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숏리스트를 완성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과정 중에 있어서 (분리매각은) 늦었다”고 답했다. 그는 “혹시 우선협상대상자와 매각 주체가 검토는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매각 과정 중에 방침을 변경하는 것은 힘든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성 의원은 “매각하는 것의 덩어리가 커지면 매수자가 적을 수 있다”며 “검토를 해서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전달해달라”고 덧붙였다.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