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

[사설]국민통합 대통령이 앞장서라

  • 2019-10-22 00:05:02
  • 사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주요 종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국민통합 면에서 나름대로 협치를 위한 노력을 했지만 크게 진척이 없다”며 “정치가 노력하겠지만 종교 지도자들이 국민 통합과 화합을 위해 더 큰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적 공감을 확보한 검찰 개혁도 정치적 공방이 이뤄지고 있다”며 “총선을 앞두고 국민 갈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통합의 어려움을 거론하며 안타까움을 표시했지만 이를 정치권의 탓으로만 돌렸다.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높은데 정쟁거리로 전락했다는 것이다. ‘조국 정국’을 거치며 여론이 극단적으로 갈리고 있는데도 진정한 반성이나 국민통합의 메시지가 없는 것도 아쉬운 대목이다. 게다가 문 대통령은 “많은 분야에서 통합적인 정책을 시행해왔다”고 강조했지만 납득하는 국민은 많지 않다. 오히려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과 탈원전 등 지지층만을 의식한 정책을 밀어붙여 국민 갈등을 부추겼다고 봐야 한다. 검찰 개혁을 내세워 추진 중인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도 마찬가지다. 문 대통령은 공정과 정의를 주창했지만 정치적 중립성을 담보하지 못한 공수처는 오히려 국론분열만 키울 뿐이다. 야당에서 “독불장군식 처리로 국민을 광장으로 내몬 장본인이 책임을 통감하기는커녕 남 탓만 할 뿐”이라고 비판한 것도 무리가 아니다.

청와대는 집권 중반기를 맞아 국정 전반을 겸허하게 돌아볼 필요가 있다. 과연 국민을 내 편, 네 편으로 가르고 진영논리에 빠져 갈등과 대립을 키우지 않았는지 살펴봐야 한다. 최근 집권층에 실망해 등을 돌리는 중도층이 급속히 늘어나는 사실은 무엇을 말하겠는가. 이제는 대통령이 소모적인 정쟁 구도에서 벗어나 발등의 불로 떨어진 안보와 경제부터 직접 챙겨야 할 때다. 그러자면 대통령이 먼저 통합과 치유의 메시지를 내놓고 모두를 보듬어 안는 국민통합에 앞장서야 한다. 국민은 국정 최고지도자에게 통합과 설득의 리더십을 간절히 요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