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캐피털·대부업

'인니 대형은행' 초석 다진 OK금융그룹

OK뱅크 인니·디나르뱅크 합병

10년내 중대형급 은행으로 육성

최윤(왼쪽 여섯번째) OK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열린 ‘OK뱅크 인도네시아-디나르뱅크 합병식’을 마친 직후 OK금융그룹 및 OK뱅크 인도네시아 주요 관계자들과 손으로 오케이 모양을 만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OK금융그룹


OK금융그룹이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OK뱅크 인도네시아와 지난해 10월 최종 인수한 디나르뱅크를 통합하는 합병식을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두 은행은 OK뱅크 인도네시아로 통합운영된다.

OK뱅크 인도네시아는 OK금융그룹이 2016년 인도네시아에 진출하면서 처음으로 인수한 은행이다. 이후 디나르뱅크까지 인수하며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다.

관련기사



이번 합병은 OK금융그룹이 인도네시아에서 대형 은행으로 가는 초석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재 OK뱅크 인도네시아는 자카르타·덴파사르 등 인도네시아 전역에 걸쳐 20여개의 영업점을 보유한 약 4조5,000억루피아(약 4,000억원) 규모의 시중은행이다. 아직 소형 은행에 속하지만 10년 내 중대형급 은행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은 “우리 그룹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을 더 멀리, 더 많은 곳에 알릴 수 있는 계기와 원동력을 인도네시아에서 꽃피워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OK금융그룹은 중국·인도네시아·캄보디아 3개국에 걸쳐 40여개의 해외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서울경제 생활산업부에서 미래를 창조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