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한컴모빌리티, “부산서도 앱으로 주차 공간 찾자”…부산 진구에 IoT 공유주차 제공

한컴모빌리티-부산 진구 ‘IoT 공유주차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말랑말랑 파킹프렌즈’ 앱 활용해 주차공간·차량 상태 확인

최천우(왼쪽) 한컴모빌리티 공동 대표이사와 서은숙 부산 진구청장이 IoT 공유주차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한글과컴퓨터


한컴모빌리티가 부산 진구와 손을 잡고, 부산에 최초로 사물인터넷(IoT) 기반 공유주차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컴모빌리티와 부산 진구는 ‘IoT 공유주차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관련기사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모빌리티는 부산 진구의 거주자 우선주차구역 일부를 대상으로 주차면에 대한 실시간 정보 제공부터 예약, 결제까지 가능한 서비스를 추진한다. 이에 한컴모빌리티는 IoT 레이터 센서와 CCTV를 융합한 IoT 기반 통합 공유주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으로 부산 진구의 운전자들은 한컴모빌리티의 ‘말랑말랑 파킹프렌즈’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실시간 주차면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주차된 차량의 상태도 CCTV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주차 비용 정산도 앱을 통해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하며, 앱 사용이 어려운 구민에게는 전화 결제 서비스가 제공된다.

부산 진구 측은 주차 센서와 CCTV를 활용해 효율적인 부정주차 단속이 가능해지고, 기존 주차면을 활용한 주차난 해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부산 진구 관계자는 “올해 시범사업을 마친 후, 문제점을 보완하여 내년 2월부터 부산 진구 내 모든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에 전면시행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컴모빌리티 관계자는 “그동안 서울시를 중심으로 전개해온 공유주차 서비스의 사업성과 효율성을 인정받아 부산 지역으로 사업을 확대했다”며 “향후 부산 진구의 주차 및 교통 정책에 부합하는 서비스 제공을 통해 구민들의 주차 편의성 향상은 물론, 부산 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하겠다”고 전했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