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코멕스산업, 2019 중국 ‘캔톤페어’ 참가…혁신 제품 26여종 전시 예정

코멕스산업이 중국에서 열리는 소비재 박람회에 참가,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 강화에 나선다.


코멕스산업은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되는 ‘2019 중국 수출입상품교역회(캔톤페어) 한국디자인관’에 참가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126회를 맞는 캔톤페어는 세계 4대 종합 소비재 박람회 중 하나로 아시아와 미주, 유럽 등 세계 바이어들과 업계 관계자들이 방문하는 국제적인 행사다. 이번 캔톤페어에는 주방생활용품, 홈 데코레이션 용품 등을 제조하는 전 세계 2만5,000여개 기업들이 6만여개 부스를 구성할 예정이다.

코멕스는 지난 2017년부터 캔톤페어에 참가해오고 있다. 이번 박람회에서 급변하는 소비자 라이프스타일과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26여종의 혁신 신제품 및 스테디셀러들을 소개하며 글로벌 시장 내 코멕스의 입지 강화에 나선다.

코멕스는 이번 캔톤페어에서 △소나무 숲에서 온 도마 △지금은 렌지타임 △비비락 △클린보 등을 메인 전시 제품으로 선보인다. 이 밖에 밀폐용기와 물병, 텀블러 등도 전시한다. 코멕스 관계자는 “코멕스는 현재 전 세계 50여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에서 코멕스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독일 암비엔테에 이어 중국 광저우 캔톤페어에도 매회 참가하게 됐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전 세계 주방생활용품 트렌드를 리드하는 혁신 제품들을 각국 바이어들에게 소개하여,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의 우수한 품질과 디자인, 환경까지 고려한 코멕스의 뛰어난 제품력을 알리며 세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