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 "대화만이 '비핵화의 벽' 무너뜨릴 수 있어"

■내년도 예산안 대통령 시정연설
"전쟁의 불안 증폭되던 2년 전과 비교하면 우리길은 명백"
"통일 돼도 주권국가 되기 위해 안보능력 갖춰야"

  • 양지윤 기자
  • 2019-10-22 10:25:33
  • 청와대
文 '대화만이 '비핵화의 벽' 무너뜨릴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한반도는 지금 항구적 평화로 가기 위한, 마지막 고비를 마주하고 있다”며 “우리가 함께 넘어야 할 비핵화의 벽이다. 대화만이 그 벽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내년도 시정연설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상대가 있는 일이고, 국제사회와 함께 가야하기 때문에 우리 맘대로 속도를 낼 수 없지만, 핵과 미사일 위협이 전쟁의 불안으로 증폭되던 불과 2년 전과 비교해보면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명백하다”며 “우리는 역사발전을 믿으면서, 평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대화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운명을 남에게 맡기지 않고 우리 스스로 결정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강한 안보”라며 국방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언젠가 통일이 된다고 해도 열강 속에서 당당한 주권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강한 안보능력을 갖춰야 한다”며 “국방비를 내년 예산에 50조 원 이상으로 책정했다. 차세대 국산 잠수함, 정찰위성 등 핵심 방어체계를 보강하는 한편, 병사 월급을 병장 기준으로 41만 원에서 54만 원으로 33% 인상해 국방의무를 보상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 경제’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 우리 경제는 새로운 기회를 맞게 될 것”이라며 “남북 간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고 경제·문화·인적교류를 더욱 확대하는 등 한반도 평화와 경제협력이 선순환하는 ‘평화경제’ 기반 구축에도 힘쓰겠다. 북한의 밝은 미래도 그 토대 위에서만 가능할 것이다.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