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네타냐후 총리, 이스라엘 연정구성 실패…정국주도권은 ‘청백당’으로

  • 노현섭 기자
  • 2019-10-22 10:17:49
  • 정치·사회


네타냐후 총리, 이스라엘 연정구성 실패…정국주도권은 ‘청백당’으로
베냐민 네타냐후(왼쪽) 이스라엘 총리와 간츠 청백연대 대표./AFP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연립정부 구성에 실패했다. 네타냐후 총리가 연립정부 구성에 실패하면서 정국 주도권은 중도정당 청백당(Blue and White party)에 넘어갔다.

21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레우벤 리블린 대통령으로부터 28일간 연정을 구성할 권한을 받았던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연정 구성 실패를 선언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성명에서 “국민의 뜻에 따라 연정을 구성하기 위해 청백당의 베니 간츠 대표를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려 모든 노력을 다했다. 유감스럽게도 그는 매번 거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가 이끄는 우파 정당 리쿠드당은 지난달 17일 총선에서 청백당에 1석 뒤진 32석을 얻어 원내 2당으로 밀려났다.

리쿠드당과 유대주의 정당 등 우파 동맹은 55석으로 연정 구성에 필요한 크세네트(이스라엘 의회) 과반 의석(61석)에 못 미쳤고, 중도좌파 진영도 54석에 그쳐 타협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청백당은 리쿠드당과 연정을 구성하더라도 비리 혐의를 받는 네타냐후 총리와는 손잡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수년간 사업가, 유명 영화 제작자로부터 수십만 달러의 선물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가 연정 구성에 실패하면서 연정 구성 권한은 간츠 대표에게 넘어가게 됐다.

리블린 대통령은 조만간 간츠 대표를 새 총리 후보로 지명해 역시 28일간 연정을 구성할 권한을 부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선 간츠 대표도 연정 구성에 성공할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네타냐후 총리를 전적으로 지지하는 리쿠드당이 연정 참여를 거부할 경우 과반 의석 확보가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다.

간츠 대표도 연정 구성에 실패할 경우 이스라엘 의회는 세 번째 총리 후보를 지명해야 할 수 있으며, 이조차 성사되지 않는다면 이스라엘은 한 해 동안 세 차례 총선을 치르는 전례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