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상반기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 245㎢...전년보다 1.4% 늘어

그래픽 제공=국토교통부


올 상반기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 면적이 전 국토의 0.2%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적별로는 미국인의 토지보유가 작년 말보다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 상반기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은 지난해 말보다 1.4% 증가한 245㎢로 조사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 국토면적(10만 364㎢)의 0.2% 수준이며 금액으로는 공시지가 기준 30조 3,287억 원에 달한다. 외국인의 국내 토지 보유는 지난 2014~2015년 6~9% 수준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지만, 2016년부터 2% 미만의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다.

관련기사



국적별로 살펴보면 미국인이 올 상반기 기준 1억 2,766만㎡를 보유해 전체 외국인 가운데 52.2%를 차지했다. 이어 중국(7.7%), 일본(7.5%), 유럽(7.3%) 순으로 토지 보유비중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외국인이 경기도 토지를 가장 많이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의 외국인 토지 보유면적은 4,296만㎡로 집계됐고, 이어 전남(3,849만㎡), 경북(3,616만㎡), 강원(2,187만㎡) 순으로 보유면적이 넓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금융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