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당 “19대 총선 당시 이자스민 입당 거절? 사실 아니다”

민주 "입당신청한 바 없음 확인" 해명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도 발언 정정

19대 국회 당시 자유한국당의 전신 새누리당에서 활동한 이자스민 전 의원이 정의당으로 당적을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1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전 의원은 최근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만나 정의당 내에서의 활동 가능성 등을 타진한 뒤 입당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뉴스


이자스민 전 의원이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정의당에 입당해 화제가 된 가운데 이 전 의원이 속한 시민단체가 19대 총선 당시 원내 정당들에 정치활동 참여 의향을 담은 제안서를 냈으나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만 이에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전 의원을 민주당에서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민주당은 해명했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4일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이 전 의원이 소속된 시민단체에서 이주민 출신 정치인을 한 번 만들어보자고 해서 각 당에 다 제안서를 냈다”며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통합진보당에도 냈는데, 당시 새누리당만 응답한 것이란 점을 분명히 확인해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브리핑은 김 수석대변인이 자신의 라디오 인터뷰 발언을 정정하기 위해 연 것이다.

관련기사



김 수석대변인은 앞서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전 의원이 이주민 (인권) 운동을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 권력이 필요했고 그래서 (새누리당을) 선택한 것”이라며 “(당시) 민주당에도 입당신청을 했다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2012년 19대 총선 전 새누리당에 입당하기 전을 말하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며 “그런데 민주당에서 안 받아줬고 그래서 새누리당에 가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오해가 있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설명하며 자신의 발언을 정정했다. 민주당도 공지문을 통해 “이 전 의원이 19대 총선 때 민주당 입당을 거절 당했다는 기사는 사실이 아니”라며 “입당신청한 바가 없음이 확인됐다. 또 우리당은 특별한 문제가 없는 한 입당을 거절할 이유가 없으며 그럴 필요도 없다”고 설명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신현주 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신현주 기자 apple2609@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