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패스트트랙 수사, 표창에 공천가산점 개그쇼로 해결 안돼"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겨냥 "지도부 책임져라" 쓴소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 의원 절반의 정치생명이 걸려있는 패스트트랙 수사에 대해 “당 지도부가 책임지고 의원들을 해방시키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5일 페이스북을 통해 “패스트트랙 수사에 무대책인 당 지도부를 개탄한다”며 “이 문제는 당의 존립과 관련된 문제라 말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도부를 비판했다.

관련기사



그는 “지난 패스스트랙 사태에서 황(교안), 나(경원) 두 사람은 자신들이 변호사라면서 문제가 생기면 책임지겠다고 호언장담하며 의원들을 독려해 회의 저지를 시도했다. 그러나 실패하고 되려 고소, 고발당해 당 소속 의원 절반이 피의자가 되는 희대의 사건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 지도부는 이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애써 무시하고 폄하해 왔지만 조국 사건과 같이 살아있는 권력도 철저히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이 야당 수사는 대충 해줄 것 같은가”라며 “그 회의 방해죄는 박근혜 대통령이 당 대표일 때 주도해서 만든 법인데, 그걸 야당탄압이라 주장할 수 있겠는가”라고 물었다.

홍 전 대표는 “조국수사 못지않게 나경원 의혹과 패스트트랙 수사를 한다면 야당은 존망기로에 갈 수밖에 없는데 대책을 세울 생각은 안하고 당 의견서를 전달했다고 한다”며 “끝까지 정치사건으로 대처하든지 수사거부해 정치재판으로 만들든지 했어야 했는데 사법절차에 순응해 형사 사건으로 만들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종 결정권자인 당대표는 내 목을 치라고 기자회견하고 출석해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는 어설픈 개그쇼를 했다. 곧 원내대표도 출석해 수사받는다고 하지만, 그도 아마 진술거부권을 행사해 책임회피 하든지 회의 방해의 불가피성만 진술할 것으로 보인다”며 “지도부 두 사람만 책임지고 다른 의원들은 불기소하는 타협책은 제시 안하고 의원들 모두를 끌고 들어가는 동귀어진(同歸於盡) 대책을 세우는 것이 지도부가 할 일이냐”고 물었다.

이어 “두 사람이 책임지고 기소되더라도 내년 총선에서 우리가 승리 하면 법원이 야당 지도부를 정계 퇴출 시킬수 있다고 보느냐?”며 “지금이라도 지도부가 희생하는 자세로 책임지고 지휘에 따른 의원들은 해방 시켜라. 의원들을 표창하고 공천 가산점을 준다며 개그쇼를 벌인다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잘못된 지휘 책임에 대해 무한책임을 지는 것이 지도자의 자세”라고 조언했다.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