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예결위까지 번진 '강기정 사태'...野 "출석해 사과" 與 "무리한 요구"

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재원(가운데) 위원장이 진영(왼쪽) 행정안전부 장관, 이종배(오른쪽) 자유한국당 의원 등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여야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출석을 두고 격돌했다. 자유한국당은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삿대질을 하고 고함을 친 강 수석을 두고 “야당에 전쟁을 선포했다”며 사실상 경질해야 사태가 해결된다고 맞서고 있다. 반면 여당은 운영위에서 마무리된 사태를 예결위에서 다시 꺼내는 것은 예산안 심사라는 예결위 본연의 임무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예결위 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 의사진행 발언에서 “강 수석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질의 중 난데없이 끼어들어 고함을 지르고 호통을 치는 모습은 청와대가 국회, 특히 야당, 그리고 국민을 보는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오만과 독선의 극치이고 안하무인 격”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노 실장이 오늘 출석해 사과하고 해명도 할 줄 알았더니 출석하지 않았다”며 “관계상 정무수석이 출석해야 함에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강 수석과 설전을 벌인 당사자인 나 원내대표는 “정무수석을 끝까지 고집한다면 야당과 대화가 아닌 전쟁을 하겠다는 청와대의 의지 표명”이라며 “청와대가 제대로 정리해야 국정이 원활히 운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운영위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이동식 발사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며 위증죄 고발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예결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전해철 의원은 “당시 (강 수석의) 유감 표명이 끝나고 운영위가 산회됐는데 지금 와서 또다시 문제가 있다고 얘기하면 국회 운영이 되겠느냐”며 “지난 상임위에서 논의했던 것을 모두 거슬러서 예결위에서 다룬다면 본연의 회의 목적을 넘어서고 회의 진행에 엄청난 지장을 줄 것으로 본다”고 반박했다. 같은 당 임종성 의원도 “운영위 국감에서 모든 게 정리됐는데도, 오늘 또 국감을 총평하는 자리로 전락했다”며 “국민의 안전과 삶의 질을 위한 내년도 예산안을 올바르게 심사하는 시간도 부족하다”고 힘을 보탰다.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들은 빛 속에서 살 것이고,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 김수환 추기경의 말입니다. 언제나 진실을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