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공천 앞두고 친박의 개혁포장 정치쇼 나온다, 황교안 힘 없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다음 총선 공천을 앞두고 “친박에서 말을 갈아탄 이들의 정치쇼를 보게 될 것”이라며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힘이 없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6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천을 앞두고 친박세력이 또다시 ‘정치쇼’를 벌이는 것을 국민들이 보게 될 것이라며 경계하는 목소리를 냈다.

관련기사



그는 “십상시가 활개치던 박근혜 정권 시절, 경남지사로 내려가 있었지만 그들의 패악질과 정치 난맥상은 지방에서도 생생하게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20대 국회의원 공천을 앞두고 박대통령의 진실한 친박 한마디에 진박 감별사가 등장 하고, 최모 의원을 정점으로 서울·경기는 S와 H가, 인천은 Y가, 충남·대전은 K와 L이, 대구·경북은 K가, 부산·경남은 Y.P가 공공연히 진박 감별사를 자처하면서 십상시(十常侍)정치를 했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20대 국회가 개원한 뒤 의총이 열리기만 하면 소위 친위대 재선 4인방의 횡포에 의원들은 눈치보기 바빴고 그들이 막말과 고성으로 당을 장악해 나갔다”며 “김무성 대표는 허수아비 대표로 전락했고, 당의 기강은 무너져 내렸다. 박근혜 탄핵은 이렇게 해서 시작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다시 공천의 계절이 왔다”며 “친박에서 말을 갈아탄 그들이 개혁을 포장해 벌이는 정치쇼를 국민 여러분들은 또다시 보게 될 것이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를 제압하고 물갈이할 힘이 없다”고 우려했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