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민주당 전재수 "손금주 입당? 정치 너무 쉽게 생각하는 듯"

민주당에 또 입당 신청

"정치인 과거, 그냥 막 지워지는 게 아냐" 일갈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손금주 무소속 의원이 민주당 입당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전 의원은 “정치를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같다”며 “정치인의 과거는 그냥 막 지워지는 게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전 의원은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당 저 당 옮겨 다니면서 총선을 불과 5개월 남겨놓은 시점에 입당 원서를 제출하는 것은 정치를 너무 쉽게 생각 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총선승리와 문재인 정부 성공에 힘을 더하겠다는 입당의 말씀이 진정성을 가지려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헌신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우선 아닐까 싶다”며 “그동안의 정치적 행위와 발언들이 빼곡한 흔적으로 남아있는데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입당하는 것은 세상만사 순리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장 급한 공수처법 등 개혁 입법에 1석이 아쉽긴 하지만, 입당이 불허되었다 하더라도 반대표를 행사하지는 않겠지요”라며 “앞으로 창창하게 남은 정치인생을 생각한다면 헌신과 희생을 전제로 입당하는 것이 어떨까 싶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하정연 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