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이낙연, 강기정 대신 “송구하다”

“국회 파행 원인 가운데 하나 제공”

“국회 운영에 차질 준 것은 큰 잘못”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을 만지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삿대질’ ‘고성’으로 논란을 빚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대신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국회에 사과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의 원인 가운데 하나를 제공한 것은 온당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수석은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비서실 등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향해 “우기지 마세요”라고 발언하자, 자리에서 일어나 “우기다가 뭐냐”며 항의했고, 이로인해 운영위는 파행을 겪었다.



이 총리는 “정부 사람들이 국회에 와서 임하다 보면 때로는 답답할 때 화날 때도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절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정부에 몸담은 사람의 도리이고 더구나 그것이 국회 운영에 차질을 줄 정도가 됐다는 것은 큰 잘못이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